항염증 효과와 면역력을 높이는 오메가3 섭취

오메가3 지방산은 건강기능식품으로 이미 너무 유명해져서 오메가3 지방산을 보충하라고 하면 큼직하고 투명하고 노란색의 알약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비싼 영양제를 사먹기 전에 식단에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식품을 챙겨먹는 것을 권한다.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대표적인 식품은 생선기름이다. 그래서 대부분의 오메가3 지방산 보조제들의 원료로 생선기름을 사용한다. 그런데 생선을 매일 먹는 경우 체내 중금속이 과잉 축적될 문제가 있다. 


그리고 생선기름은 오메가3 지방산이지만, 생선살은 오메가6 지방산이다. 따라서 이미 오메가6 지방산이 충만한 식단에서 오메가3 지방산의 비율을 높이려면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의 섭취가 더 효율적이다.


식물성 오메가3 지방산의 그램당 함유량이 가장 높은 식품은 들깨와 아마씨이다. 생선보다 간편하게 오메가3 지방산을 매일 꾸준히 보충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자면, 들깨 또는 아마씨를 매일 두 숟가락씩 입에 넣고 잘 씹어서 먹는 것이다. 

들깨

혹은 들깨나 아마씨를 먹기 직전에 갈아서 밥 위에 뿌려서 섞어 먹어도 된다. 맛도 고소하고 가격도 비싸지 않으면서 건강도 챙길 수 있는 좋은 식품이다. 


들깨와 아마씨에 들어 있는 오메가3 지방산인 알파 리놀레익산은 체내에서 DHA, EPA로 전환된다. 또 아마씨에 들어 있는 리그난이라는 섬유질은 면역력에 추가적인 유익을 준다. 

아마씨

선별된 육식을 통해서도 오메가3 지방산을 섭취할 수 있다. 사람들도 오메가3 지방산을 많이 먹어야 건강하듯,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풀을 먹고 자란 가축은 더 건강하다. 


또한 이러한 가축들로부터 얻은 고기와 우유, 달걀도 오메가3 지방산의 함량이 높다. 옥수수 사료를 먹고 자란 1등급 한우의 오메가6와 오메가3 지방산의 비율은 50:1~100:1에 달하지만, 목초지에서 길러진 소고기는 4:1의 비율을 가진 것도 있다.

닭들을 좁은 닭장에 가두지 않고 자유롭게 풀어놓고 키우는 농장들 또한 점차 늘어나고 있다. 이렇게 풀도 먹고 벌레도 먹으며 자연스럽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닭이 낳은 달걀을 동물복지 달걀이라고 하는데, 이 달걀의 평균 오메가6 지방산 대 오메가3 지방산의 비율은 1:1이다.

우리가 먹는 음식을 통해 내 몸을 구성하는 지방산 중 오메가6 지방산과 오메가3 지방산의 비율이 1:1에 가까워질수록 이러한 여러 가지 질병으로부터 멀어질 수 있다. 반대로 오메가 6 지방산의 비율이 높아질수록 질병을 향해 가까워지고 있음을 기억하자.


오메가3 지방산은 이러한 항염증 효과뿐만 아니라 암 예방, 정상적인 두뇌 활동 및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따라서 오메가6 지방산의 섭취를 줄이고 대신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식품을 섭취한다면 일석다조(一石多助)의 건강 증진 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이다.

글: 정가영(히포크라타면역클리닉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