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면역력 올리기- 단맛으로부터 탈출하라

면역력을 건강히 지켜내기 위해 단맛으로부터 자유를 찾아야 하는 진짜 중요한 이유를 알아보자.


‘칸디다 알비칸스’는 우리 몸에, 또 주위 환경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종류의 곰팡이이다. 이들이 가지고 있는 독성은 강하진 않아서 평소에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는다. 

하지만 늘 기회를 엿보다가 면역 시스템의 감시가 느슨해졌을 때, 권력을 잡아 문제를 일으키는 ‘기회감염’적 특성을 가진다. 칸디다 질염도 질 내부의 미생물 환경의 균형이 깨졌을 때 나타나는 흔한 질환이다.

그런데 이 칸디다가 우리의 장 속에도 살고 있다는 사실은 아마 잘 모를 것이다. 게다가 설탕, 엿당, 포도당, 과당 같은 달콤한 단당류와 이당류가 이 바로 이 칸디다가 가장 좋아하는 먹이로, 칸디다의 개체수를 늘리고 장벽이나 구강 점막에 딱 달라붙는 힘을 강하게 해준다는 사실 또한 말이다.


사실 장 속에 곰팡이 몇 마리 왔다 갔다 하는 건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는다. 진짜 문제는 내가 먹은 달콤한 음식들이 공급됨에 따라 장 점막에 칸디다 마을이 확고하게 형성이 될 때 일어난다. 이 정착 과정을 돕는 것이 바로 설탕이다.


더 놀라운 사실은 이 곰팡이들은 자기들의 생존에 유리한 쪽으로 현재 거주 중인 몸의 주인이 설탕을 더 먹도록 부추긴다는 것이다. 


당신의 장 속에 정착한 칸디다는 장 점막을 손상시켜 장누수증후군까지 유발해, 면역 시스템에 혼란을 준다. 몸 여기저기에 불필요한 염증이 자꾸 생기게 되는 것이다. 


이와 같이 설탕은 건강한 면역력을 유지하는 데 핵심인 장내 미생물 생태계를 망가뜨리는 주범이다. 여기에는 설탕뿐만 아니라,포도당, 과당을 비롯하여 탄산음료, 과자, 빵 등 가공식품에 첨가되는 단맛까지도 포함된다.

설탕은 염증성 음식의 대표주자로, 설탕은 칸디다의 증식을 통해 염증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장내에서 신속히 포도당으로 분해되어 직접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을 분비하도록 유도한다.


염증은 많은 주요 질병의 핵심 키워드이다. 가볍게는 여드름부터 심각한 질병인 협심증, 심근경색까지 여러 가지 질병이 생기는 원인이 바로 염증이다. 이것은 마치 나비효과와도 비슷하다. 


내가 매일 즐겨 마시는 믹스커피에 들어 있는 설탕이 결국 염증을 유발하고 그 염증이 축적된 결과 나의 심장혈관 혹은 뇌혈관을 막아 사망 또는 큰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게다가 포도당은 면역세포인 백혈구가 활성산소를 발생하도록 자극한다. 그 결과 활성산소의 양이 지나치게 많아져서 조직의 손상을 일으키는 산화스트레스를 만들어낸다. 산화스트레스의 축적은 암세포 발생의 직접 원인이 될 수 있다.


또한 포도당은 비타민C와 칼슘과 같은 영양소가 세포 안으로 들어가는 통로를 공유한다. 포도당이 많아지면 한가지의 통로를 두고 세포 안으로 먼저 들어가겠다고 서로 경쟁함으로써 이러한 영양소들의 흡수를 방해하기도 한다.


한편 우리가 항상 섭취하는 가공식품에 설탕보다 더 자주 사용되는 감미료로 고과당옥수수시럽이 있다.적은 양으로도 설탕보다 더 강한 단맛을 내기 때문에 식품 사업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무척 매력적인 재료이다. 그러나 과당은 설탕보다도 우리 몸에 더 해롭다.


우리가 음식을 먹으면 우리 몸은 렙틴이라는 호르몬을 분비해 식욕을 억제시켜 적당량의 음식을 섭취하도록 조절해준다. 그런데 과당은 렙틴의 분비를 자극하지 않은 채 조용히 몸속에 흡수되어 저장된다. 


즉 과당이 많이 함유된 음식일수록 먹어도 먹어도 식욕은 감소하지 않고 더 먹고 싶게 되어 비만으로 이어질 위험성이 높아지는 것이다.


과당은 간에도 상당한 부담을 준다. 2013년 미국 임상영양학 저널에 ‘과당을 많이 섭취하면 세균이 장을 빠져나가 혈류로 진입해 간을 손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그 외에도 많은 연구에서 과당은 인슐린 저항성,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 상승, 고혈압을 유발한다고 밝혀졌다. 


또, 암세포는 당분을 먹고 증식하는 특징을 가지는데, 특히 췌장암세포는 포도당보다 과당을 훨씬 더 좋아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처럼 비만과 암으로부터 멀어지고 싶다면 단것을 멀리해야 한다.

글: 정가영(히포크라타면역클리닉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