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 면역력 올리기- 장의 회복과 유산균


유산균? 유익균?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이라고 하면 다들 우유를 발효시킨 요구르트를 떠올린다. 유산균의 ‘유’는 한문으로 ‘젖 유’ 자이다. 우유의 유당을 발효시켜 젖산, 즉 유산을 생성하여 시큼한 맛이 나는 요구르트를 만드는 미생물을 총칭하여 유산균이라고 부른다. 유산균은 요구르트뿐만 아니라 치즈, 버터, 와인, 김치 등의 발효식품을 만드는 데 널리 사용된다.


영어로는 유당을 락토오스(lactose), 유산은 락틱애시드(lactic acid) 그리고 유산균은 락토바실러스 (Lactobacillus)라고 한다. 락토바실러스에는 여러 종류가 있는데 상당히 많은 종류가 우리 몸을 이롭게하는 프로바이오틱스에 속한다.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는 인체의 건강에 도움을 주는 미생물을 총칭하는 더 넓은 범위의 개념이다. 우리말로 바꾸자면 ‘유익균’ 정도가 적당하겠다. 

현재까지 가장 많이 연구된 유익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락토바실러스, 비피더스균 모두 젖산을 생산하기 때문에 굳이 학문적인 내용을 따지는 것이 아니라면 유산균과 프로바이오틱스, 유익균은 동의어로 사용해도 무방하다.


나의 장은 유산균이 살기 좋은 환경인가?

앞서 언급했듯이 유산균이 장에 잘 정착하려면 장내 상피세포가 건강해야 한다. 장에 염증이 많으면 유익균도 유해균처럼 돌변할 수도 있다. 또 장내 면역 시스템의 평화를 지키고 있던 면역세포도 염증 세포로 변하기도 한다.


여기서 핵심은 ‘염증’이다. 유산균의 본래 역할은 장의 평화 유지, 즉 염증 억제이다. 그런데 우리가 설탕, 과당 등 빠르게 포도당으로 분해되는 당류를 많이 섭취한다면 유산균이 아닌 유해균의 증식이 활발해진다. 


그 결과 유해균이 내뿜는 화학물질들이 장의 염증을 유발해 유산균에게 불리한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수면 부족이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염증을 억제하고 있던 미주신경의 힘이 약해지면서 장에 염증이 생길 수 있다. 장의 염증은 장을 손상시켜 장누수증후군을 만들고 유산균이 살기 어려운 환경을 조성한다.


이렇게 장이 안 좋다면, 아무리 비싼 유산균 제품을 먹어도 장에 정착시킬 수가 없다. 그래서 유산균을 먹기 전에 장의 상태를 먼저 점검하고 손상된 부분이 있다면 이를 회복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글루타민(glutamine)을 충분히 섭취할 필요가 있다. 글루타민은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장점막의 에너지 대사를 개선시켜 세포의 재생을 돕는다. 그뿐 아니라 글루타민은 이미 장누수가 생긴 상태라도 세균이 장에 뚫린 구멍을 통과해 혈류로 들어가는 것을 감소시켜 준다. 

이외에도 필요한 영양소로는 비타민A, 비타민D, 오메가3 지방산이 있으며 또 양파에 풍부한 항산화제 퀘르세틴과 같은 플라보노이드(식품에 있는 노란색 계열의 천연 색소)들도 손상된 장의 수복을 돕는다.

퀘르세틴(양파)


이들은 면역 시스템을 안정화시켜 장의 염증을 줄이고, 유해균에 의한 장벽 손상을 막아줌으로써 유산균이 살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기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