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불균형 바로잡기


현대인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로 건강 불균형을 꼽을 수 있다.  3~40대의 건강검진 결과에서는 비만,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지방간 등의 질병 리스크가 흔하게 나타난다. 이외에도 건강검진에서 나오지 않는 고질병들인 만성피로, 생리통, 불임, 여드름, 탈모, 피부 트러블 등으로 시달리고 있다.


많은 과학적 연구결과 인스턴트 식품, 패스트 푸드, 치킨이나 피자, 삼겹살과 같은 기름기 많은 음식, 빵과 과자, 아이스크림 등의 빈번한 섭취, 야식이나 회식과 같은 식습관 비중이 제일 크고 운동과 수면 부족, 스트레스 증가의 영향도 받는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 


과학적 뉴트리션을 바탕으로 평상시 대부분이 과잉 섭취하는 동물성 단백질, 포화지방, 가공 정제된 탄수화물은 줄이고 녹색 채소, 몸에 좋은 지방, 과일, 견과류와 씨앗류, 버섯류 등은 더 섭취해서 건강 불균형을 바로잡는 것이 필요하다. 



Your Body in Balance


Detox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음식을 통해, 호흡을 통해 독성물질을 흡수하고 있다. 독성물질에 노출되면 미토콘드리아 손상과 염증, 산화가 일어나고 호르몬 균형이 깨지며 면역체계가 억제된다.


소화기관이 건강해지고 대사가 촉진되면 몸 속에 쌓여 있던 독소가 배출되면서 체중이 줄어 든다. 몸의 독소는 비만과 대사질환 모두에 관련되어 있으며, 장에 쌓이는 독소는 면역력을 저하시킨다.


체내 독소를 원활히 배출해야 피로가 덜 쌓이고, 살이 빠지고 염증을 막아 각종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Fights Inflammation 


만성염증은 ‘침묵의 살인자’로 불리기도 하는데, 오랜 시간 염증 상태를 유지하면서 세포 기능저하와 통증, 면역 불균형, 소화장애 등이 발생합니다. 염증의 시대가 도래한 근본적인 원인은 좋지 않은 식습관에 있다.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가장 근본 원인은 음식이며, 너무 많은 염증성 지방 섭취와 너무 적은 식물성 항산화제 섭취를 꼽을 수 있다. 염증유발 음식 외에도 독소 과다 축적, 장누수, 장내미생물 불균형, 호르몬 불균형, 스트레스가 만성염증의 원인이 된다.


다이어트는 최고의 항염증약이라고 한다.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채소와 좋은 지방, 통곡물, 과일과 식물성 단백질 등의 식재료를 활용해 다이어트와 염증을 줄이는 것이 요구된다.



Microbiome Balance 


현대인들의 서구화된 식단과 외식문화, 패스트푸드, 얼죽아가 끊임없이 장 환경을 손상시켜 염증을 발생시킨다.  식사 후 먹는 디저트들도 과도한 당분으로 유해균 증식을 부추기며, 장 건강에 중요한 식이섬유를 적게 섭취하는 식습관도 장 건강을 해치는 주요인이다. 


장내 유익균과 장 내벽의 손상을 케어해주면 장 건강과 피부가 좋아지는 것은 물론 몸 전체에 전반적인 변화가 일어난다.



Hormone Balance


호르몬은 평생동안 자연적으로 변동하고 생장, 생식, 면역, 신진대사를 조절한다. 이러한 변동은 사춘기, 임신, 폐경 등의 단계가 있는 여성에서 더 두드러지지만 남성도 여성만큼 호르몬 불균형에 취약하다. 


현대인의 고질병인 비만, 불임, 생리통, 갑상샘 질환, 여드름, 탈모, 피부 트러블 등 각종 호르몬성 질환이 근본적으로 우리가 먹는 음식에서 비롯된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


호르몬 관련 기관과 생식기관에 생기는 암 중에서 유방암과 전립선 암은 현대의 가장 흔한 암중 하나이며, 호르몬 불균형은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중의 하나로 인식되고 있다.



디톡스/ 항염증

마이크로바이옴 & 호르몬 균형

과학적 재료

블루존 (BLUE ZONE)- 활기차게 장수하는 식단

블루존은 장수마을을 연구해 온 댄 뷰트너 박사가 저서 "블루존"에서 세계 5대 블루존을 발표하며 사용한 단어이다.

코스타리카 니코야반도, 그리스 이카리아섬, 이탈리아 사르디니아, 일본 오키나와섬, 미국 켈리포니아주 로마린다 지역이 해당된다.

대부분 블루존은 식물성 식단이 주를 이루었으며 완전한 비건이나 채식인은 아니었다. 우리나라도 예전에 그랬듯이 고기와 생선, 유제품은 명절이나 축제일 등 특별한 날에만 즐기는 음식이었다.

그리스 이카리아 주민들의 식단은 지중해 식단과 비교해도 생선과 신선한 채소가 더욱 풍부하다. 민들레, 시금치 같은 초록 채소를 많이 먹는다. 육류는 일 주일에 1회 미만으로 섭취하고, 저녁 식사 메뉴에 올리브 오일을 듬뿍 뿌려 먹는다. 콩류를 많이 섭취하고 설탕 섭취는 적게 한다.

이카리아에서는 살균하지 않은 염소젖을 마시고 그것으로 요구르트와 치즈를 만들어 먹는다. 와인을 조금 마시며, 로즈메리, 캐모마일, 민들레 잎, 쑥, 민트 등 야생 허브차를 즐겨 마신다. 허브차는 이뇨제처럼 체내의 노폐물을 배출해 주고 과도한 나트륨과 체액을 제거해 혈압을 낮춰준다.

오키나와 사람들은 자색 고구마를 주식으로 삼고 고구마로부터 평균 총 칼로리의 69%를 얻는다.고구마는 탄수화물만 풍부하게 제공하는게 아니라 단백질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오키나와 사람들의 식단에서 단백질은 오직 7%의 칼로리만 제공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오키나와 사람들이 미국으로 이민을 가거나 섬에 상륙한 미국의 패스트푸드 음식을 먹기 시작한 후부터 질병과 비만이 급격하게 증가했음은 이미 책으로 까지 발표되어 널리 알려져 있는 사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