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불균형 바로잡기


현대인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로 건강 불균형을 꼽을 수 있다.  3~40대의 건강검진 결과에서는 비만,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지방간 등의 질병 리스크가 흔하게 나타난다. 이외에도 건강검진에서 나오지 않는 고질병들인 만성피로, 생리통, 불임, 여드름, 탈모, 피부 트러블 등으로 시달리고 있다.


많은 과학적 연구결과 인스턴트 식품, 패스트 푸드, 치킨이나 피자, 삼겹살과 같은 기름기 많은 음식, 빵과 과자, 아이스크림 등의 빈번한 섭취, 야식이나 회식과 같은 식습관 비중이 제일 크고 운동과 수면 부족, 스트레스 증가의 영향도 받는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 


과학적 뉴트리션을 바탕으로 평상시 대부분이 과잉 섭취하는 동물성 단백질, 포화지방, 가공 정제된 탄수화물은 줄이고 녹색 채소, 몸에 좋은 지방, 과일, 견과류와 씨앗류, 버섯류 등은 더 섭취해서 건강 불균형을 바로잡는 것이 필요하다. 



Your Body in Balance


Detox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음식을 통해, 호흡을 통해 독성물질을 흡수하고 있다. 독성물질에 노출되면 미토콘드리아 손상과 염증, 산화가 일어나고 호르몬 균형이 깨지며 면역체계가 억제된다.


소화기관이 건강해지고 대사가 촉진되면 몸 속에 쌓여 있던 독소가 배출되면서 체중이 줄어 든다. 몸의 독소는 비만과 대사질환 모두에 관련되어 있으며, 장에 쌓이는 독소는 면역력을 저하시킨다.


체내 독소를 원활히 배출해야 피로가 덜 쌓이고, 살이 빠지고 염증을 막아 각종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Fights Inflammation 


만성염증은 ‘침묵의 살인자’로 불리기도 하는데, 오랜 시간 염증 상태를 유지하면서 세포 기능저하와 통증, 면역 불균형, 소화장애 등이 발생합니다. 염증의 시대가 도래한 근본적인 원인은 좋지 않은 식습관에 있다.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가장 근본 원인은 음식이며, 너무 많은 염증성 지방 섭취와 너무 적은 식물성 항산화제 섭취를 꼽을 수 있다. 염증유발 음식 외에도 독소 과다 축적, 장누수, 장내미생물 불균형, 호르몬 불균형, 스트레스가 만성염증의 원인이 된다.


다이어트는 최고의 항염증약이라고 한다.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채소와 좋은 지방, 통곡물, 과일과 식물성 단백질 등의 식재료를 활용해 다이어트와 염증을 줄이는 것이 요구된다.



Microbiome Balance 


현대인들의 서구화된 식단과 외식문화, 패스트푸드, 얼죽아가 끊임없이 장 환경을 손상시켜 염증을 발생시킨다.  식사 후 먹는 디저트들도 과도한 당분으로 유해균 증식을 부추기며, 장 건강에 중요한 식이섬유를 적게 섭취하는 식습관도 장 건강을 해치는 주요인이다. 


장내 유익균과 장 내벽의 손상을 케어해주면 장 건강과 피부가 좋아지는 것은 물론 몸 전체에 전반적인 변화가 일어난다.



Hormone Balance


호르몬은 평생동안 자연적으로 변동하고 생장, 생식, 면역, 신진대사를 조절한다. 이러한 변동은 사춘기, 임신, 폐경 등의 단계가 있는 여성에서 더 두드러지지만 남성도 여성만큼 호르몬 불균형에 취약하다. 


현대인의 고질병인 비만, 불임, 생리통, 갑상샘 질환, 여드름, 탈모, 피부 트러블 등 각종 호르몬성 질환이 근본적으로 우리가 먹는 음식에서 비롯된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


호르몬 관련 기관과 생식기관에 생기는 암 중에서 유방암과 전립선 암은 현대의 가장 흔한 암중 하나이며, 호르몬 불균형은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중의 하나로 인식되고 있다.



디톡스/ 항염증

마이크로바이옴 & 호르몬 균형

과학적 재료

비만으로 인한 염증억제- 셀러리, 피망, 파슬리, 카모마일


비만이 심할수록 몸속에 만성염증이 쉽게 생긴다.

지방조직에서 분비되는 물질을 통틀어 “아디포사이토카인(adipocytokine)”이라고 하는데, 현재 밝혀진 것만 50종 이상이다. 이 물질은 다양한 활동을 하는데 정상 체중일 때와 비만일 때에 따라 많이 분비되는 ‘아디포사이토카인’ 의 종류가 다르다.

보통 때의 지방 조직에는 염증을 억제하는 ‘아디포사이토카인’이 증가한다. 비만인 사람의 지방 조직에는 염증을 일으키는 ‘아디포사이토카인’이 증가한다. 

염증을 일으키는 ‘아디포사이토카인’으로는 ‘TNF-알파’, ‘인터루킨 6(IL-6)’, ‘레지스틴’ 등이 있으며, 이 물질들은 살이 찌면 찔수록 많이 분비된다.

 ‘인터루킨 6’가 많이 분비되면 면역 이상과 염증을 촉진하는데, 셀러리와 피망에 고농도로 함유돼 있는 물질이 “인터루킨-6”의 생성을 효과적으로 억제한다.

피망에는 케르세틴, 시나프산, 페룰산 외에도 항산화물질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이런 성분은 강력한 항염증 작용을 한다.

 ‘TNF-알파’와 ‘레지스틴’이 많이 분비되면 인슐린의 활동을 방해해 당뇨병의 원인이 된다. 이것은 포도당을 세포에 주입하지 못하게 막는다. 세포가 포도당을 흡수하지 못한다는 것은 혈액 중의 포도당 농도인 혈당치가 높은 상태를 유지한다는 뜻이다.

 ‘PAI-1’은 혈전이 형성되는 것을 촉진해서 동맥경화, 뇌경색, 심근경색증의 원인이 되며, ‘안지오텐신’ 분비로 고혈압의 원인이 되고, ‘유리 지방산’은 이상지질혈증의 원인이 된다.

파슬리와 카모마일에는 식물성 물질인 “아피제닌”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 NF-Kb(염증을 일으키는 주요 단백질)이 활성되지 않도록 효과적으로 억제한다. 또한 아피제닌은 무독성 물질이기 때문에 부작용 없이 항염증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