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불균형 바로잡기


현대인의 건강을 위협하는 요소로 건강 불균형을 꼽을 수 있다.  3~40대의 건강검진 결과에서는 비만,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지방간 등의 질병 리스크가 흔하게 나타난다. 이외에도 건강검진에서 나오지 않는 고질병들인 만성피로, 생리통, 불임, 여드름, 탈모, 피부 트러블 등으로 시달리고 있다.


많은 과학적 연구결과 인스턴트 식품, 패스트 푸드, 치킨이나 피자, 삼겹살과 같은 기름기 많은 음식, 빵과 과자, 아이스크림 등의 빈번한 섭취, 야식이나 회식과 같은 식습관 비중이 제일 크고 운동과 수면 부족, 스트레스 증가의 영향도 받는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 


과학적 뉴트리션을 바탕으로 평상시 대부분이 과잉 섭취하는 동물성 단백질, 포화지방, 가공 정제된 탄수화물은 줄이고 녹색 채소, 몸에 좋은 지방, 과일, 견과류와 씨앗류, 버섯류 등은 더 섭취해서 건강 불균형을 바로잡는 것이 필요하다. 



Your Body in Balance


Detox 


우리는 일상생활에서 음식을 통해, 호흡을 통해 독성물질을 흡수하고 있다. 독성물질에 노출되면 미토콘드리아 손상과 염증, 산화가 일어나고 호르몬 균형이 깨지며 면역체계가 억제된다.


소화기관이 건강해지고 대사가 촉진되면 몸 속에 쌓여 있던 독소가 배출되면서 체중이 줄어 든다. 몸의 독소는 비만과 대사질환 모두에 관련되어 있으며, 장에 쌓이는 독소는 면역력을 저하시킨다.


체내 독소를 원활히 배출해야 피로가 덜 쌓이고, 살이 빠지고 염증을 막아 각종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Fights Inflammation 


만성염증은 ‘침묵의 살인자’로 불리기도 하는데, 오랜 시간 염증 상태를 유지하면서 세포 기능저하와 통증, 면역 불균형, 소화장애 등이 발생합니다. 염증의 시대가 도래한 근본적인 원인은 좋지 않은 식습관에 있다.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유발하는 가장 근본 원인은 음식이며, 너무 많은 염증성 지방 섭취와 너무 적은 식물성 항산화제 섭취를 꼽을 수 있다. 염증유발 음식 외에도 독소 과다 축적, 장누수, 장내미생물 불균형, 호르몬 불균형, 스트레스가 만성염증의 원인이 된다.


다이어트는 최고의 항염증약이라고 한다. 항산화 물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채소와 좋은 지방, 통곡물, 과일과 식물성 단백질 등의 식재료를 활용해 다이어트와 염증을 줄이는 것이 요구된다.



Microbiome Balance 


현대인들의 서구화된 식단과 외식문화, 패스트푸드, 얼죽아가 끊임없이 장 환경을 손상시켜 염증을 발생시킨다.  식사 후 먹는 디저트들도 과도한 당분으로 유해균 증식을 부추기며, 장 건강에 중요한 식이섬유를 적게 섭취하는 식습관도 장 건강을 해치는 주요인이다. 


장내 유익균과 장 내벽의 손상을 케어해주면 장 건강과 피부가 좋아지는 것은 물론 몸 전체에 전반적인 변화가 일어난다.



Hormone Balance


호르몬은 평생동안 자연적으로 변동하고 생장, 생식, 면역, 신진대사를 조절한다. 이러한 변동은 사춘기, 임신, 폐경 등의 단계가 있는 여성에서 더 두드러지지만 남성도 여성만큼 호르몬 불균형에 취약하다. 


현대인의 고질병인 비만, 불임, 생리통, 갑상샘 질환, 여드름, 탈모, 피부 트러블 등 각종 호르몬성 질환이 근본적으로 우리가 먹는 음식에서 비롯된다는 것이 입증되고 있다


호르몬 관련 기관과 생식기관에 생기는 암 중에서 유방암과 전립선 암은 현대의 가장 흔한 암중 하나이며, 호르몬 불균형은 알츠하이머병의 원인 중의 하나로 인식되고 있다.



디톡스/ 항염증

마이크로바이옴 & 호르몬 균형

과학적 재료

해독 활성화에 필요한 십자화과 채소


해독은 여러 기관이 독소를 흡수, 중화, 변형, 제거하는 다단계 과정이다. 환경독소 뿐만 아니라 정상적인 신진대사의 부산물로 생산되는 독소도 같은 방식으로 처리된다.

신장, 내장, 장내미생물, 피부, 담낭, 폐 모두 자신의 역할을 한다. 그중 간은 주요 폐기물 처리 기관이다. 독소는 간으로 보내지고 간은 종류별로 유독물질을 분류하고 처리하며, 최종 생성물을 담낭이 만든 담즙에 보관한다. 독소가 들어간 담즙은 섬유질에 묶여 배설된다.

독소를 몸에서 안전하게 제거할 수 있는 물질로 바꾸는 과정은 일반적으로 1단계와 2단계의 해독과정으로 이루어진다. 1차 해독은 유독물질을 중간대사 물질로 변화시키는 과정이고 2차 해독은 중간대사 물질을 체외로 배출시키기 용이한 화합물로 변환시키는 과정이다.


1단계 해독

1단계 동안 모든 독소는 대사되면서 활성산소를 생성하기 때문에 항산화제가 전체 해독과정에서 가장 중요하다. 영양 관점에서 1단계 효소가 작동되려면 양질의 단백질, 식물영양소, 비타민, 미네랄 섭취가 필요하다는 사실이 임상적으로 밝혀졌다.

단백질 섭취가 적을 때 독성 화학물질과 약물을 대사하는데 장애가 발생한다. 모든 아미노산뿐만 아니라 비타민 B군, 산화방지제인 글루타치온이 1단계 해독에 필요하다. 1단계 해독을 적절하게 활성화하려면 십자화과 채소가 필요하다.

2단계 해독

1단계 다음으로는 생체 내에서 변형된 독소는 6가지의 2단계 경로 중 하나로 보내져 배설에 안전한 형태로 변형된다. 그 중 하나로 산업 발암물질을 포함해 담즙에 배설되는 독소의 60%를 담당하는 “글루타치온 접합”이 이루어지려면 특정 아미노산이 있어야 한다.

또한, 독소, 신경전달물질, 스테로이드 호르몬, 약물, 산업화학물질, 플라스틱과 소독제 같은 페놀류 변형을 담당하는 경로는 마늘, 계란, 십자화과 채소 같은 황화물이 포함된 음식에서만 얻을 수 있는 “황”을 필요로 한다. 다양한 영양소와 아미노산이 6가지 경로 모두에 필요하기 때문에 영양섭취는 아주 중요하다.

양배추와 브로콜리 등 십자화과 채소, 엽산, 비타민 B12, 생선기름, 와사비 등은 2단계 효소를 활성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셀레늄, 마그네슘, 비타민 B2, 글루타치온, 아연, 단백질 및 비타민 C가 결핍되면 2단계 경로가 억제될 수 있다.

십자화과 식물에서 발견되는 화합물 성분 중 하나인 “설포라판”은 살충제 때문에 발생하는 유전자 손상의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