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그룹, 국내 첫 ‘저스트 에그’ 사용 제품 출시

SPC그룹 브랜드인 파리바게뜨, 파리크라상, 패션5에서 100% 식물성 대체 달걀 ‘저스트 에그(JUST Egg™)’를 사용한 제품을 출시했다.


저스트 에그’는 미국의 식물성 기반 대체식품 기업 ‘잇 저스트(Eat Just, Inc.)’가 개발했으며, 녹두에서 추출한 단백질에 강황을 더해 달걀의 형태와 식감을 재현했다. 콜레스테롤이 없으며, 비유전자변형식품 인증을 받았다. 국내에는 SPC삼립이 계약을 맺고 독점 유통한다.

파리바게뜨가 저스트 에그를 사용한 샌드위치, 머핀 등 제품을 출시했다. 파리바게뜨의 첫 식물성 대체식품 사용 제품이다.

파리바게뜨가 선보인 제품은 잉글리시 머핀 속에 부드러운 JUST Egg™ Folded(스크램블)와 치즈를 넣어 따뜻하게 즐기는 핫샌드위치 ‘JUST Egg™ 멀티그레인 머핀 샌드위치’(3800원)다. JUST Egg™ Folded(스크램블)가 베이커리 및 신선한 원료들과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것이 특징이다.

제품은 파리바게뜨 직영점에서 우선 판매하며, 전국 가맹점으로 판매처를 확대하고 샐러드, 브런치 등 다양한 제품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파리크라상은 번 사이에 JUST Egg™ Folded(스크램블)를 넣고, 햄과 치즈, 베이컨을 올린 ’JUST Egg™ 햄&베이컨 머핀’(5900원)과 치아바타빵에 JUST Egg™과 치킨커틀릿, 파프리카, 치폴레 소스를 곁들인 ‘JUST Egg™ 스크램블 곡물 샌드위치’(9200원), 시리얼 브레드에 소시지, 베이컨, 감자 그리고 풍미 가득한 JUST Egg™로 구성된 브런치 메뉴 ‘JUST Egg™ 스크램블 브런치’(1만7000원) 등을 내놓았다.


패션파이브는 치아바타빵에 JUST Egg™과 치킨커틀릿, 파프리카 그리고 치폴레 소스를 곁들인 샌드위치 ‘JUST Egg™ 스크램블 곡물 샌드위치’(9200원)를 판매한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국내에서 첫 선을 보이는 저스트 에그 제품인 만큼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MZ세대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제품을 시작으로 적극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지속가능한 대체식품 카테고리를 확대하고 ESG경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