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암의 예방에 좋은 식품

폐암이란?

호흡을 담당하는 폐는 공기 중의 산소를 받아 들이고 몸 속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장기이다. 폐암은 폐에서 비정상 세포가 무절제하게 증식하며 생기는 악성 종양을 의미한다. 폐암은 크기와 형태에 따라 80~85%를 차지하는 비소세포 폐암과 소세포 폐암으로 구분된다.

폐암의 경우 남성에서 여성에 비해 2배 이상 높은 발병률을 보이는 질병이고 한국인 남성 암 사망률 1위를 차지하는 질병이다.


폐암의 증상

폐암은 초기에 증상이 없고 어느 정도 암이 진행된 이후에도 감기 증상과 비슷하게 기침이나 가래 이외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어 초기에 증상을 확인하고 진단하는 것이 매우 어려운 암이다.

보다 구체적인 증상으로는 피 섞인 가래나 객혈, 호흡곤란, 흉부통증, 쉰 목소리, 상대정맥증후군, 뼈의 통증과 골절, 두통, 오심, 구토가 있다.

건강검진의 흉부 X-ray검사로 5mm 이상의 암을 확인할 수는 있지만. 위와 같은 증상과 유전적인 위험도가 높다면 전문의와 상담해 보는 것이 좋다.


위험요인

폐암의 가장 중요한 발병요인은 흡연이다. 여기에는 간접흡연까지 포함된다. 석면, 비소, 크롬 등의 유독성 물질에의 장기적 노출(직업적 요인), 우리 주변을 떠도는 벤조피렌을 비롯한 발암물질과 우라늄, 라돈 같은 방사성 물질의 영향(환경적 요인), 그리고 가족의 병력(유전적 요인)등 여러 요소가 복합적으로 관여하여 발생한다.


PRECARE

1. 금연하기

흡연을 하는 경우 폐암 위험도가 최대 80배까지 증가할 수 있으므로, 유전적인 위험도가 높다면 특별히 담배를 피우지 않는 것을 권장한다. 약 90%의 폐암은 금연만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2.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 착용하기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 물질에는 중금속 등 발암물질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외출 시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3. 실내 라돈 농도 낮추기

토양에서 발생하는 라돈은 건물 바닥이나 벽의 갈라진 틈을 통해 들어와 축적되므로, 충분한 환기를 통해 실내 라돈 농도를 낮춰야 한다.


4. 정기검진 하기

폐암은 초기 증상이 없는 것이 특징이므로 검진을 통해 빨리 발견하는 것이 중요하다.


FOOD CLINIC

 라이코펜 성분 섭취하기

어느 암에 있어서나 마찬가지이지만 영양 섭취를 균형 있게 하여 몸의 저항력을 기르는 것 또한 중요하다. 동물성 포화지방산이 포함된 고지방식은 피하고 라이코펜 (활성산소 생성 억제, 암 예방)성분 섭취를 권하며, 토마토, 양배추, 사과, 딸기, 체리, 자몽, 수박, 비트, 붉은 고추를 통해 섭취가 가능하다.

알리신 성분 섭취하기

알리신 (체내 노폐물 배출, 해독작용, 항산화효과) 성분 섭취를 권하며, 마늘, 양파, 파, 부추를 통해 섭취가 가능하다.


후코이단 성분 섭취하기

폐암의 성장과 전이 억제, 항암작용에 도움이 되는 후코이단 성분 섭취를 권하며, 차가버섯, 미역, 감태, 동충하초를 통해 섭취가 가능하다.

차가버섯


십자화과 채소

브로콜리, 콜리플라워, 방울다다기 양배추 같은 십자화과 채소에는 유황성분을 포함하고 있는 '설포라판'이라는 기능성 물질이 풍부한데, 항암 효과가 뛰어나다.

또한 십자화과 채소에는 '인돌-3-카비놀'이라는 성분이 들어는데, 세포가 암으로 변하기 전에 발암물질이 세포에 가하는 손상을 치료하는 효과가 있다. 연구에 따르면, 이런 십자화과 채소를 많이 먹으면 폐암의 위험을 40% 낮출 수 있다고 한다.